본문 바로가기
FOOD/Restaurant

춘천닭갈비, 양이 아쉬운 구워먹는 매콤한 닭갈비

by AmoViola Amoviola 2016. 9. 11.

 

 

 

춘천 닭갈비 식당이 동네에 생겨서 냉큼 달려갔어요.

춘천닭갈비라고 되어 있길래

커다란 철판에 먹는 그 닭갈비 인줄 알았는데.

 

양념되어진 닭갈비를 구워서 먹는

구워먹는 닭갈비였어요.

 

맛은 있었지만 양이 상대적으로 적다는 느낌이 들었고

야채를 따로 챙겨 먹어야 하는데

일반 고기보다 채소가 덜 나오는 듯 해서

대실망을 하고 나온 집이기도 해요. 흑흑.

 

 

일단 자리에 앉으면 이렇게 뻥 뚫린 테이블이 보이고요.

 

 

 

함께 나오는 반찬들은 매콤매콤을 무장했어요.

 

 

 

숯불과 판이 나오고요.

 

 

 

 

 

4인분인가 주문했어요.

출출하시던 아부지 양이 적다고 바로 추가 주문하셨고요.

 

 

 

 

 

4명이 먹기엔 양이 적은 편이었어요.

 

 

 

 

일단 이렇게 올려 보고요.

 

 

 

 

 

떡은... 그냥 이렇게 구워먹으라는 건가요.

그냥 구워서 고추장 찍어 먹었어요.

 

 

 

 

살얼음 두께의 양배추 접시. 풉.

 

 

 

테이블에 보이는 저 고추장에 그냥 찍어 먹었어요.

 

 

 

 

 

급기야 밥까지 소환.

밥이 똘똘하지 않고 푸석푸석. 게다가 진밥.

맛없는 쌀 나왔어요.

 

 

 

 

구우면 이렇게.

크기도 줄어들어요.

 

 

 

 

추가주문한 양을 보고 분노를...

엄청 더 적은 양이 나와서

다시는 이곳에 오지 말자며 그냥 있는 것들로 배만 채우기로 해요.

 

 

 

중요한 닭갈비 맛은 그냥 매콤. 달콤.

어른이 먹기엔 달달한데

아이들 주기엔 매운 상태였고요.

 

어쩐지 처음부터 직원이 4명이서 4인분을 주문하니 6인분을 주문하라고 하더라고요.

뭔소린가 했죠.

 

일반 고기라고 생각하면 조금 생각이 달라졌을 수도 있겠지만

닭갈비. 라고 하면 푸짐한 생각을 먼저 하게 되고

그건 줄 알고 온 손님들은 하나같이

이게뭐야~!!! 라고...

 

여기저기 테이블에서 투덜투덜 소리가 들리더라고요. 헛헛

 

 

그 이후론 가지 않았는데.

지금 이 식당 사라진 듯 해요.

 

인테리어도 겁나 신경써서 했던데... 쩝.

 

안타깝기도 하고.. 그랬어요.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