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REVIEW/Movie

카모메 식당 - 맛있는 음식과 인간미 풍기는 영화

by AmoViola Amoviola 2021. 2. 22.
728x90

 

맛있는 음식과 인간미 풍기는 영화

 

카모메 식당

Kamome Diner 2006

 

 

 

 

거의 대부분의 영화 좋아하는 사람들이 그러하듯

맛있는 음식이 나오는 영화를 좋아하는데

바로 이 영화 카모메 식당에서는 맛있는 음식이 많이 나온다

 

맛있는 음식과 함께 핀란드 구경도 할 수 있고

여자들만의 우정 그런 것도 느낄 수 있고

또 담백한 유럽 인테리어도 볼 수 있고 해서

 

음식, 인테리어, 잔잔한 것들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는 딱 맞는 영화

 

물론 잔인한 장면은 나오지 않는다.

 

핀란드에서 카모메 식당을 운영하는 주인공이

핀란드로 여행 온 사람들과 음식과 우정을 나누다

핀란드 현지인들의 삶에 조화롭게 스며드는 그런 내용을 담고 있는데

 

이민 해외여행

 

솔직히 유럽은 자연적 환경도 훌륭하고

건물이나 예술적 감각들이

동양과는 달라 그 색다름에 신비로운 느낌까지 드는데

 

좋아 보여서

여행이나 이민을 생각하고 가게 되면

어떤 이유이건 간에 적응이 쉽지 않은 것이 사실

그래서 다시 자국으로 돌아오는 경우도 많기도 하다.

 

하지만 사람 사는 곳은 기본적인 부분은 같다.

겉으로 보이는 모습과 실제로 그 생활에서는 

또 다른 느낌을 가질 수 있고

이건 해외에 나갔을 때 스스로도 느꼈던 거라

영화를 보면서 이런 부분이 나올 때 크게 공감한 것도 있다.

 

 

이 영화에 등장하는 배우

 

코바야시 사토미와 모타이 마사코

이 영화 외에도 함께 등장한 영화나 드라마가 많은데

꼭 맛있는 음식을 깔끔하게 담아내는 장면도

함께 나와서 영화 볼 때마다 군침 돌게 만들기도 한다.

 

카모메 식당에서도 함께 등장하는데

특히 시나몬 롤을 만드는 장면을 보고 너무 먹고 싶어서

새언니한테 만들어달라고 귀찮게 했던 기억이 나기도 한다.

 

빵집의 식은 시나몬 롤 말고

집안에 가득 퍼지는 달콤한 시나몬 롤빵의 향과 함께 따뜻한 빵이 먹고 싶었기 때문에

만들어달라 부탁을 했었는데 다행히도 착한 언니는 만들어주곤 했었다.

 

언제나 그러하듯

영화 카모메 식당에서도

일본 특유의 오글거리는 장면은 어김없이 나오지만

카모메 식당의 인테리어와 콘셉은 유사한 식당이 많이 나올 정도로

꽤나 예쁘게 만들어 놓아서

영화 속 식당 인테리어 구경하는 재미도 있다.

 

실제로 일본에서는 핀란드 여행 갈 때 이 카모메 식당에서

인증샷 찍어오는 사람들도 꽤 있는 듯

 

 

음식과 인테리어에 관심이 있다면

한번쯤 들어봤을 영화 카모메 식당

 

카모메는 갈매기라는 뜻이고

영화에서 주인공이 이 갈매기에 대한 생각을

이야기하는 장면도 나온다.

 

한 번쯤 마음 맞는 친구들과 도란도란

작은 식당을 운영해보고 싶다고 생각했던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될만한 영화다.

 

 

 

세 명 다 개인 캐릭터가 강하긴 하지만

의외로 잘 어울리는 세 사람

 

각각 다른 사연으로 핀란드를 방문하게 되는데

 

새로운 메뉴 만드는 장면도 재미있고

마음맞는 친구와 함께 꾸려나가는 식당

재미있을 것 같다.

 

아 잠실에 있는 카모메 식당

보자마자 들어갔더니 주먹밥과 우동을 팔고 있었다.

꽤 큰 주먹밥은 명란 주먹밥

맛있었다

 

 

 

 

딱히 화려하지 않지만

심플하면서도 핀란드 분위기가 나면서도 뭔가 잘 어울리는 식당 인테리어

은은한 듯 무난한 듯

깔끔한 인테리어 좋다.

 

Ruokala lokki

 

 

개인적 취향하고도 맞아서 재미있게 본 카모메 식당

 

특히 코히 루왁은

가끔 친구에게 따라서 커피를 내려주곤 하는데

신기하게 정말 원두 바꿨냐고 질문을 한다. 헐

 

음식을 하는 사람의 마음에 따라

음식의 맛이 달라진다고 하는데

정말 그런가 보다 싶기도 하고

 

과하게 추임새 없이 담백하게 음식을 내오는 식당 좋아하는데

 

과하게 친절하면 맛이나 재료가 별로고

맛이나 재료가 좋으면 서비스가 기분 상하고

 

담백하고 맛있는 음식을 내올 수 있는

이런 카모메 식당 같은 곳

현실에서도 많아졌으면 좋겠다.

댓글0